#RidingPhoto


오늘은 미세먼지가 나쁨 수준이지만
날씨가 따뜻해져서 간단하게 라이딩합니다.


요즘은 꽃구경하기가 좋은 계절이라서
오늘은 또 어떤 꽃과 만날지 기대가 됩니다. 





가장 먼저 만난 꽃은 라일락입니다.
꽃말이 "젊은날의 추억"이니 "첫사랑"입니다.
우리말로는 "서양수수꽃다리"입니다.

"라일락 꽃 향기 맡으며" 노래가 떠 오릅니다.
원래는 5월달에 피는 꽃인데... 

명자나무꽃,철쭉꽃,죽단화 마저 피고 있으니
달력은 분명 3월인데 뭔가 5월의 한복판에 서 있는 느낌입니다. 


FUJIFILM | X-Pro2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0sec | F/7.1 | 0.00 EV | 135.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3:26 16:01:52


모과꽃도 핍니다.못생긴 사람을 모과라는 과일에 비유하지만
꽃 만큼은 정말 기품있게 생겼습니다.
꽃의 빛깔과 생김은 상당히 도회적 인상입니다. 





복사꽃과 벚꽃이 어우러져 꽃대궐 분위기가 납니다.


FUJIFILM | X-Pro2 | Normal program | Pattern | 1/280sec | F/5.6 | 0.00 EV | 46.6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3:26 16:45:43


FUJIFILM | X-Pro2 | Normal program | Pattern | 1/340sec | F/5.6 | 0.00 EV | 93.2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3:26 16:45:55


벚꽃은 역광에서 동백나무 배경이 되면 신비롭고 


FUJIFILM | X-Pro2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0sec | F/5.6 | 0.00 EV | 122.6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19:03:26 16:49:52


개나리 배경에서는 더욱 화사합니다.


FUJIFILM | X-Pro2 | Normal program | Pattern | 1/240sec | F/5.6 | 0.00 EV | 135.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3:26 16:52:31


서울 시화는 개나리입니다.
아마도 여의도 국회가 서울에 있으니 개나리(?)가 어울릴수도 있겠습니다.


개나리의 꽃말은 "희망"인데 
희망이라는 것이 "안될 것을 전제로 품는 기대"라서
더욱 멀게 느껴지는 것이겠죠.



FUJIFILM | X-Pro2 | Normal program | Pattern | 1/280sec | F/5.6 | 0.00 EV | 135.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3:26 16:53:04


부산의 시화는 동백입니다.
꽃잎이 떨어져도 이만큼 강렬합니다.

돌아와요.부산으로 


FUJIFILM | X-Pro2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0sec | F/5.3 | 0.00 EV | 74.4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3:26 17:01:06



━━━━━━━━━━━━━━━━━━━━━━━━━━━━━━━━━


달리는 바람처럼, 흐르는 물처럼
어진 산처럼,방랑의 은빛 달처럼 

 


'자전거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꽃  (0) 2019.03.29
식보보다 행보가 낫다  (0) 2019.03.28
라일락 꽃 향기 맡으며  (0) 2019.03.26
죽단화 마저 핍니다  (0) 2019.03.24
賞春曲  (0) 2019.03.23
황산경(黃山景)  (0) 2019.03.17
Posted by 세벗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