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춘(2019.2.4)이 지나고 바로 설날(2019.2.5)이었습니다.
입춘이 되면 드디어 띠는 무술년 개띠에서 기해년 돼지띠가 됩니다.


입춘은 入春이 아니라 立春입니다.
드는 봄이 아니라 서는 봄입니다.


설날 연휴를 지내고 나면 아무래도 피하지방은 두터워집니다.


한겨울이라면 그 피하지방은 추위를 막아주는 역할을 하겠지만

너무 두텁게 피하지방을 지닐 필요가 없습니다.

 
입춘 절기가 지나기도 했지만 이미 봄기운이 가득합니다.

매화가 핀지 제법 되었고 이젠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임도를 따라 산길을 달리다보니 

봄은 나뭇가지 끝에 이미 무르익어 있는 것을 봅니다. 





한달음에 선암사까지 가서 물 한모금 목에 축이고 
바로 돌아옵니다.




메마른 가지를 보면 아직은 겨울입니다.


FUJIFILM | X-Pro2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4.5 | 0.00 EV | 38.9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7 17:00:16



겨울속에서도 봄은 이미 시작 되었습니다.



FUJIFILM | X-Pro2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5.6 | 0.00 EV | 135.0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7 17:14:12



FUJIFILM | X-Pro2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5.6 | 0.00 EV | 135.0mm | ISO-20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7 17:17:28


춘재지두이십분 [春在枝頭已十分]을 써 봅니다.

빠르게 쓰다보니 이미 이(已)는 자기 기(己)처럼 씌여졌습니다.


"봄은 나뭇가지 끝에 이미 무르익어 있다"는 의미입니다.


의역하면 "진리()는 가까운 곳에 있음"을 의미하고
"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때가 무르익어 절정()에 이름을 비유()하는 말"입니다.


매화꽃이 일찍 핀 것은 반갑지만 일찍 핀 꽃은 일찍 질것 을 생각하니 
마냥 좋은 것 만은 아닙니다.




FUJIFILM | X-Pro2 | Normal program | Spot | 1/420sec | F/11.0 | 0.00 EV | 74.4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7 17:30:06


탐매(探梅) 그것은 탐춘(探春)



━━━━━━━━━━━━━━━━━━━━━━━━━━━━━━━━━


달리는 바람처럼, 흐르는 물처럼
어진 산처럼,방랑의 은빛 달처럼 

 




Posted by 세벗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