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랑의 은빛 달처럼

2018.5.26

신라대-백양산 임도-선암사-초읍으로 산길과 도로길 옆으로 순환했습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 새로운 길이 열립니다.
도로 길이 끝나는 곳에 산길이 시작됩니다.
끝이라고 선언하는 순간 새로운 출발이 시작됩니다.



━━━━━━━━━━━━━━━━━━━━━━━━━━━━━━━━━


달리는 바람처럼, 흐르는 물처럼
어진 산처럼,방랑의 은빛 달처럼 

 



'자전거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산 저산 꽃이 피니  (0) 2018.06.23
달리는 바람처럼[若風]  (0) 2018.06.23
방랑의 은빛 달처럼  (0) 2018.06.23
여름꽃들은 땀띠도 없나봅니다.  (0) 2018.06.23
고래를 보았습니다.  (0) 2018.06.23
야간 라이딩  (0) 2018.06.23
Posted by 세벗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