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탐방III,옥룡사지 동백림)피지 않았을땐 피지 않을까 두렵고 활짝 피면 도리어 시들어버리려 하네

- 언제 : 2012.4.1(일) 03:00~15:00
- 얼마나: 2012.4.1 05:45~12:10
- 날 씨 : 맑음
- 몇 명: 2명(with W)
- 어떻게 : 자가SUV 이용
▷구례 현천마을-구례 상위마을-하위마을-화엄사-구층암-광양 옥룡사지

 

동백冬栢이라는 이름은 한국에만 있다.동백기름을 짜서 머리에 발랐는데 남도가 아닌 강원도에서는 동백기름이 없어서 대신 생강나무 기름을 사용하여 생강나무를 노란 동백이라 불렀다.그래서 김유정의 소설 "동백꽃"에서는 노란 동백꽃이 나온다.사실 노란 동백꽃은 없지만 노란 생강나무 꽃은 있기 때문이다.강원도에서는 생강나무를 "동박나무" 혹은 "산동백"이라 불렀다고 한다.

 

보통 동백꽃은흰색,홍색,적색,자색,혼합색인데 품종개발로다양한 색깔이 나오고 있는 추세다.

 

광양 옥룡사지는 해발 505M 백계산에 있다.옥룡사는 신라 경문왕 4년 도선국사가 세운 절이다.태조 왕건이 왕이 된다고 예언했던 도선국사는 승려로서 음양풍수설의 대가로 알려져 있다.옥룡사지의 동백림도 부족한 것은 채워넣어 길지로 만든다는 비보풍수의 일환으로 심었다고 한다.

 

그러나 세월이 흘러 비보림인 동백림은 오늘도 푸르른데 그 속에 있어야 할 사찰은 폐사지가 되어 축대 정도만 남아있고 별로 흔적이 없었다.

 

옥룡사지는 제법 넓은 도량이 비어있었지만 그 주위는 온통 천여년의 역사를 가진 동백림이 압권이었다.지금은 생태적 가치를 인정받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산새소리는 들리는데 육안으로 동박새를 보지 못한 동백림 속에 놀았지만 이미 져 버린 동백림속에 아직 동백꽃이 많이 남아있어서 후회없는 하루였다.2월부터 4월까지 핀다고 한다.동백꽃이 대규모 군락을 이루어 입구에 동백양봉을 하는 벌통이 보였다.벌들이 요란하게 날라다니며 주차해 놓은차들이 벌의 분뇨에 오염되는 점은 조심해야 할 점이다.

 

 

입구부터 동백림에 압도된다.
두꺼운 나무둘레, 큰 키가 어우러지며 원시림에 가깝다.

 

원시림 동백림 터널을 지나 도량에 들어서니 토굴이 보이는데 별도의 설명이 없다.
아마도 누군가 도를 닦느라 파 놓은 곳으로 보인다.

 

컴컴한 동백림 속에 있으면 밤하늘의 은하수 속에 있는 듯하고 
꽃들은 흡사 별처럼 느껴진다.

 

 











━━━━━━━━━━━━━━━━━━━━━━━━━━━━━━━━━
달리는 바람처럼, 흐르는 물처럼
어진 산처럼,방랑의 은빛 달처럼

  

Posted by 세벗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