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초여름의 수국,산수국]


휴식 포함하여 평속 20.6km면 제법 열심히 달렸습니다.
중간 중간 수국과 산수국 구경하고 사진을 찍은 것을 감안하면....


오늘 삼락생태공원에 가보니
이제 연꽃도 꽃봉오리가 제법 커졌습니다.
곧 꽃이 필것 같습니다.


라이딩 마치고 나니 철 이른 복숭아가 
접시에 있습니다.


아직은 단맛보다는 풋과일 향이 강합니다. 




수국은 상태가 참 좋습니다만 



산수국은 산이 아닌 강가에 있다보니 상태가 약간 부실해보입니다.



그늘 속에서 라이딩하니 시원해서 좋습니다.




━━━━━━━━━━━━━━━━━━━━━━━━━━━━━━━━━


달리는 바람처럼, 흐르는 물처럼
어진 산처럼,방랑의 은빛 달처럼 

 


728x90
Posted by 세벗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